용덕면 교암지구 생존권 대책위원회, 수돗물 공급요구 > 의령군민신문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종합 용덕면 교암지구 생존권 대책위원회, 수돗물 공급요구

페이지 정보

작성일 2019-11-13 20:57

본문


우리도 사람(군민)이다. 수돗물 마시고 싶다.

용덕면 4개 업체, 민가 아니라는 이유로 수돗물 공급에 난색

용덕면 신소마을 일부 주민들이 수돗물 공급을 요청하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신소마을 입구에는 조선기자재공장, 비료공장, 폐기물재처리시설과 산림조합에서 운영하는 톱밥공장이 있다. 이 시설에 종사하는 인원은 외국 근로자를 포함해 30여 명에 이른다. 하지만 수돗물이 공급되지 않아 생활에 큰 불편을 겪고 있다.

이들 주민과 근로자가 사용하는 식수는 물통냉온수기 생수다. 지표수를 사용하는 이 곳은 일반 정수기로는 석회질 성분을 걸러내지 못해 사용이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서 10여 년이 넘는 세월 동안 줄기차게 이들은 괴롭히는 것은 바로 생활용수다. 생활용수의 수질이 사용불가 수준이기 때문이다. 눈으로 벌레를 식별할 수 있을 정도라고 한다. 하지만 다른 대안이 없어 어쩔 수 없이 사용하고 있는데 아토피 등의 피부병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 주민에 따르면 “식수는 생수로 대체할 수 있지만, 샤워나 생활용수로 생수를 사용하기에는 경비 문제가 만만치 않고 지하수에는 석회질 성분이 많아 정수기로도 걸러지지 않는 문제가 있다”고 전했다. 또 “어쩔 수 없이 지하수를 생활용수로 사용하고 있지만, 화장실용도 이외에는 사용이 불가능한 수준”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의령군은 난처하다는 입장이다. 지역주민들이 의령군에 여러 차례 민원을 제기하고 있지만 관련 법규상 “주거 용도의 기숙사나 주택이 5가구 이상이 되지 않으면 수돗물을 공급할 수 없다”는 법규 때문이다. 답답했던 모 담당 직원은 “법적으로는 불가능한데 알 만한 사람을 통해 군수에게 전달하면 가능할 수도 있다”며 색다른 방법을 전달하기도 했다고 A 업체 사장은 주장했다.

A 업체 사장에 따르면 얼마 전 마을 입구 도로 확장 공사가 있었는데 “어차피 공사를 진행하는 중이니 수도관이라도 묻어 둘 수 없느냐”고 했더니 담당직원은 예산 문제 때문에 안 된다면서 주민들의 요구에 난감해 했다고 전했다. A 업체 사장은 의령군의 행정이 한 치 앞도 내다보지 못하는 탁상, 우물 안 개구리 행정에는 탁월한 재능을 발휘하고 있다며 비꼬았다.

주민 B 씨는 “의령군에서는 해마다 줄어드는 인구를 늘이기 위해 많은 정책을 쏟아내고 있다. 전원마을 조성이나 아파트 건립 외에도 귀농 관련 각종 혜택을 주겠다는 내용을 언론을 통해 홍보하고 있다. 하지만 정작 주민의 지위를 획득한 지역민에게는 생존에 필수요건인 물을 공급하지 않는 행정을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B 씨에 따르면 “다행스럽게도 얼마 전 지역 군 의원과 동료의원이 나서 해당 민원을 해결하기 위해 관련조례를 변경하는 등 적극성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고 얼마 전 새롭게 부임한 과장도 적극적인 입장을 보이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하면서 “늦은 감은 있지만, 지금이라도 행정의 적극적인 대처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얼마 전 개정된 의령군 조례에는 최고 4백만 원의 군 부담금을 수도 설치비로 지원한다는 내용이 있으나 해당 지역에 수도 시설을 하기 위해서는 수 천만 원의 경비가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의령군민신문 (yangjc59@naver.com)
저작권자(c) 의령군민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

의령군민신문 목록
의령군민신문
의령군민신문
의령군민신문
의령군민신문
의령군민신문
의령군민신문
의령군민신문
의령군민신문
의령군민신문
의령군민신문
의령군민신문
의령군민신문
의령군민신문
게시물 검색

  • 의령군민신문   등록번호 : 경남 다 01541   법인명 : (주)경청   대표이사 발행인 : 양종철   편집인 : 양종철
  • 주소 : 경남 의령군 의병로23길 23 2층   전화 : 055-572-0101   팩스 : 055-573-0103   이메일 : yangjc59@naver.com
  • 의령군민신문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by urgmnews.com